Endless Planes/모니카 제국

(모니카 제국에서 넘어옴)


사이버네틱스 및 AI공학 TL11을 달성했으며, 그 사이버네틱스 공학의 위력으로써 신민들의 모든 사고와 감정들을 서로 공유할 수 있게 된 사람들의 문명입니다. 표면상 제정으로 운영되고 있는데, 이는 모든 사람들의 사고와 감정을 느끼고 조율하며 의사를 결정할 수 있을만큼 정신력이 뛰어난, 그리고 그를 뒷받침할 수 있을 정도의 사이버네틱스적 도움을 받는 사람[1]이 '제국' 내의 의사결정의 대표를 맡는 방식입니다.

모니카 제국의 일반인들은 이 정신공유 네트워크에 너무 익숙해진 나머지 정신공유 네트워크에 접속해 있지 않은 사람들과 언어로써 소통하는 데 많은 페널티가 있습니다. 이에 모니카 제국에서는 황제 자신을 포함하여 정신공유 네트워크에 속해 있지 않은 자들에게도 자신의 의사를 충실하게 포함할 수 있는 '외교관 카스트'를 만들어 이들로 하여금 타 세력과의 교역을 전담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 '카스트'에는 모니카 제국과 교역하고 있는 세력에 소속된 외국인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AI 기술력에 있어서는 모니카 제국에 뒤쳐지지 않는 프로스펙터 기업연방의 일부 기업인들이 이러한 사이버네틱스 시술을 받고 모니카 제국의 외교관으로 활동하기도 합니다.)

제국 내의 특수한 사람들만이 외부 세력과 교류할 수 있다는 점으로 인해, 그리고 그들마저도 정신공유 네트워크로써 소통하는 데 압도적인 편안함을 느낀다는 점으로 인해, 모니카 제국은 프로스펙터 기업연방과 대조적으로 타 세력과 소통하는 것에 그다지 큰 열정을 느끼지 않습니다.

잡 설정

프로스펙터 기업연방과 모니카 제국 모두 공히 AI기술력이 매우 발달해 있습니다만, 프로스펙터 기업연방은 AI를 '기계'로 보는 반면 모니카 제국은 AI를 '인간 정신의 확장'으로 본다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모니카 제국의 신민들은 전자제품과 자신들의 의식을 직접 연결시키는 기술이 발달해 있고. 그렇기 때문에 이들은 고대종족의 유산을 모르페우스 섹터현주인류문명들 중 최초로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들의 함선에도 그런 성향이 반영되어 있다고 설정할 생각입니다.

  1. 워해머 40K에 나오는 '황금 옥좌'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다른 점은 그 장치가 생명유지장치가 아니라 사이버네틱스적 정신공유 장치라는 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