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성 사건

Title Yaeyama.png

봉성 사건
鳳城事件
날짜1896년 2월 16일
장소야에야마 야에야마 타이쿄 전역
결과
교전국
청년파 및 동조 세력 군 내 통제파 및 진압군
지휘관
야에야마 제국군니시와타 사부타
야에야마 제국군아타고 이사오
야에야마오카시타 하루스케
야에야마 아타리 마사유키[1]
병력

야에야마 제국군청년파, 황국의용군

  • 약 1,400여 명

야에야마 통제파, 연방경찰

  • 약 2,500여 명

봉성 사건(일본어: 鳳城事件, 보죠지켄)은 1896년, 야에야마(八重山)에서 일부 근위사단 참모와 육군 청년장교들을 중심으로 일어난 쿠데타 미수 사건이다. 니시와타 사부타(西綿左部太) 중교(中校)[2]를 주도로 제1군 내 다수의 병력들이 덴테(天帝)가 거주하는 타이쿄(台京)를 일시적으로 점거하면서 '유신'(維新)을 주장했으나, 오카시타 하루스케(岡下晴典) 육군 대장을 주축으로 한 통제파의 진압 시도 및 덴테(天帝)의 원대 복귀 명령으로 명분을 잃게 되면서 실패하였다. 이 사건은 어전회의(御前會議)를 기점으로 정치에 관여하기 시작했던 군 수뇌부 내 청년파(靑年派)를 비롯한 일부 현역 무관들이 아가리에 테루야 내각 이후로 '군부대신 문관제'(軍部大臣 文官制) 법안이 통과되어 내각 구성의 참여할 수 없게되자 내각의회가 민생 해결의 중심점이 될 수 없을 뿐더러 자신들의 의견을 대변할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천제친정(天帝親政)을 내세워 정권 탈취를 기도했으며, 결과적으로 봉성 사건 이후로 민중들의 군부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됨에따라 군부의 폭주를 막을 수 있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각주

  1. 中政文, 성씨인 '中'의 경우에는 야에야마 서부 지방에서 '아타리'로 읽는 경우가 잦다. 일반적으로는 '나카'(なか)로 읽기에 '나카 마사유키'라고도 불린다.
  2. 야에야마 연방군의 교관급 장교, 영관급 장교의 '중령'이나 좌관급 장교의 '중좌'와 계급이 동일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