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볼트액션

AR-15.jpg 주의. 이 문서에서 다루는 내용은 총기와 관련 되었습니다.
이 문서는 총기에 대한 정보나 지식, 혹은 가상의 총기 설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기존 문서의 편집은 저작자의 허락 외에 오타나 보완 부분에 대해 수정할 수 있습니다.
후장식 개인화기 발전사
Histoty of Breech loading Personal Firearm Development
작동방식
運作系統
리볼버/중절식[1]
Revolver/D.B.S
레버액션[2]
Lever action
트랩도어[3]
Trap door
단발소총
Single-shot rifle
연발소총
Rifle
연발 볼트액션
Bolt action Rifle
자동소총
Automatic rifle
탄창
彈倉
다중실린더
Multi-cylinder
관형탄창
Tubular magazine
없음
None
관형/내부
Tubular magazine/Inside magazine
내부탄창
Inside magazine
박스탄창
Box magazine
총알
彈丸
핀파이어
Finfire
림파이어
Rimfire
센터파이어
Center fire
무연화약
Smokeless gunpowder
림리스
Rimless
급탄
給炭
단발
Single-shot
탄 클립
Burnt clip
탄창 교환
Magazine exchange
각주
Footnote
  1. 예외 드라이제
  2. 후장식 페이퍼 카트리지퍼커션 캡 라이플과 공존
  3. 예외 샤스포

볼트 액션(영어: Bolt-Action)은 노리쇠(볼트)를 젖혀 당김으로써 탄피의 배출·장전을 수동으로 하는 장전방식이다. 1836년 등장한 드라이제 소총에 처음으로 사용되었다. 참고로 드라이제 소총은 최초의 종이탄피 소총이기도 하다.

변종으로 풀-스트레이트(pull-straight) 볼트액션이란 방식도 있는데, 풀-스트레이트 방식의 볼트액션 소총은 일반 소총의 장전손잡이를 당기듯 그냥 뒤로 당겼다가 다시 앞으로 밀면 되므로 조금 더 연사력이 좋다고 할 수 있다.

역사

원래는 후장식 소총이 등장하면서 나온, 더 쉽게 재장전하려는 방법이었고 제2차 세계 대전까지 대부분의 국가에서 보병의 주력 총기로 쓰였다. 연사 화기인 기관총이 있긴 했으나 무지막지한 무게를 자랑했기에 일반적으로 보병이 혼자 들고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1]

초기의 볼트 액션은 단발식 소총들과 경쟁 관계에 있었다. 그나마 트랩도어 소총들은 머스켓 소총을 이용하여 만든 임시 방편이라 상대가 되지 않았지만 마티니 헨리[2]와 같은 작정하고 만든 단발식 소총들은 볼트 액션에게 발사 속도에서 밀리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을 타파하고자 관형탄창을 채용한 볼트액션 소총도 나왔지만, 튜브의 총알이 바닥나는 순간 단발식 소총보다 연사력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했으며, 가격과 복잡함만 올라 가게 되었다.

하지만 En-bloc과 스트리퍼 탄 클립이 개발되면서 박스 탄창을 사용할 수 있는 볼트 액션의 재장전 속도는 획기적으로 늘어났으며, 다른 작동 방식의 단발식 소총을 빠르게 대신하여 채용되게 된다.

볼트 액션은 기존 방식보다는 재장전 속도가 빨라서 당시 볼트 액션 소총을 도입했던 열강들은 볼트 액션 소총만 있으면 보병이 총알을 분무기처럼 뿌리면서 적진을 제압해서 전쟁에서 빠르고 큰 승리를 거둘 수 있다고 생각했다. 문제는 상대국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으며, 막상 제1차 세계 대전이 터지자 볼트 액션 소총을 쏘면서 돌격하는 병사들 앞에는 철조망으로 도배된 참호 안에 수랭식 기관총을 장전하고 적군이 준비하고 있었던 것이다.

일단 대규모로 해당 방식의 소총을 도입한 데다가 기존의 강력한 탄환으로 보병이 쉽게 휴대 및 난사할 수 있는 자동소총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은 탓에 제2차 세계 대전에서도 대부분의 보병의 제식 총기로 쓰이긴 했지만 그 이후부터 M1 개런드SVT-40 같은 반자동소총이 개발되어 실전에서 사용되었으며, 1차 대전 말기부터 나온 기관단총 같은 새로운 총기 개념도 생겨나게 되었다. 간혹 1차 대전 때는 무기가 기관총과 소총만 있었고 전장에선 닥치고 돌격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으나, 1차 대전 말기에는 기관단총은 참호전에서 돌격용으로 매우 유용하게 쓰였다. 대표적인 것이 독일의 베르크만 MP18. 결국 절대적인 연사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기에 2차대전 이후 돌격소총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보병의 제식화기로는 경제적으로 낙후된 지역을 제외하면 사장되었다.

각주

  1. 1차대전 기관총의 대명사 맥심 기관총은 26.7kg에 달했고, 경기관총으로 쓰려고 무게를 줄인 MG08/15조차 18kg에 달했다. 전부 냉각수를 넣지 않은 무게로, 냉각수까지 넣으면 더욱 무거워진다. 그나마 루이스 경기관총이 13kg로 매우 준수해 연합군, 동맹군 가리지 않고 애용되었다.
  2. Martini–Henry, 영국의 엔필드 조병창이 1871년부터 1889년까지 생산한 폴링 블록 소총. 그 이전까지 사용했던 트랩도어 소총이었던 스나이더 소총을 대체하기 위해서 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