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21세기

기원전
40 39 38 37 36 35 34 33 32 31
30 29 28 27 26 25 24 23 22 21
20 19 18 17 16 15 14 13 12 11
10 9 8 7 6 5 4 3 2 1
기원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1세기(21世紀, 영어: 21st century)는 2001년 1월 1일부터 2100년 12월 31일까지를 말하고, 제3천년기의 첫 번째 세기이기도 하며, 이 해부터 밀레니엄 베이비가 시작되었다.

개요

21세기 초에는 세계경제제3세계 소비주의, 정부에 대한 불신, 테러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 등이 부상하는 시기로 대표된다.[1][2][3] 2010년대 초 아랍의 봄으로 대표되는 민주화 운동의 물결로 아랍 세계에는 희비가 엇갈리는 결과를 빚었기도 하였다.[4] 또한 지난 세기말에 비롯된 '디지털 혁명'은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5] 이 시기 언저리에 태어난 세대인 밀레니얼 세대Z세대가 자라면서 세기초의 주역으로 거듭나고 있다.[6] 반면 종교의 경우 2010년 기준으로 무종교 인구가 11억 명에 도달하면서 쇠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7][8]

현대사적인 관점에서 21세기의 근본적인 시작점을 1991년으로 보기도 한다. 이 해는 단기 20세기의 끝으로, 소련이 붕괴하고 미국초강대국에 등극하는 한편, 중국이 성장기에 돌입하고, 브릭스 국가들이 국제정치와 경제스펙트럼에서 균형 확대를 목표로 하던 해였다.[9][10]

디지털 통신기술이 전세계로 확대되면서 휴대전화인터넷의 과다사용을 비롯한 우려도 확산되었다.[11] 2013년 기준으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인구 비중은 전세계 인구의 80%에 달하며,[12] 2010년에는 개인용 컴퓨터를 소지한 사람이 33%,[13] 2016년에는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이 46%로 추산됐다.[14]

주요 사건

주요 인물

틀:비어있다.

예정

년대와 년도

틀:세기년대년도

같이 보기

각주

틀:21세기 유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