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트리츠 6세

KONFøDERATION.png

에스트리츠 6세
(언어 오류(da): Estrits Ⅵ)
Estrits Veyo-Vidus Alberts Wilens
Estrits Ⅵ.jpg
에스트리츠 6세의 초상화, 아델스 위리경, 1919년
인물 정보
왕호 블라쉬덴의 국왕이자 오덴베르의 상원의장
Kongen i Det Blaswiden og Det
Ordenberg Præsident for senatet
이름 에스트리츠 베요-비두스 알베르츠 빌렌스
(Estrits Veyo-Vidus Alberts Wilens)
생몰년도 1860년 7월 11일 ~ 1931년 9월 25일
출생지 블라쉬르펜 크노르 허스
사망지 블라쉬르펜 베른하르스
재위기간 1913년 5월 3일 ~ 1931년 9월 25일[1]

에스트리츠 6세(언어 오류(da): Estrits Ⅵ, 1860년 7월 11일 ~ 1931년 9월 25일) 혹은 에스트리츠 베요-비두스 알베르츠 빌렌스(언어 오류(da): Estrits Veyo-Vidus Alberts Wilens)은 블라쉬덴-오덴베르 국가연합(Blaswiden-Ordenberg Konføderation)에서 블라쉬덴 왕국의 국왕이자 올르덴게르가(House of Orldengerg)의 수장이었으며, 오덴베르 공화국의 종신 상원 의장(Præsident for senatet)을 역임하였다. 아버지인 구스타우스 4세(Gustavus Ⅳ)가 1913년의 사망하자 왕위에 올랐다. 제1차 세계대전 발발 직전부터 전간기 중반이 재위기간과 겹쳤으며, 그의 재위기간은 큰 혼란의 연속이었으나, 그는 블라쉬덴-오덴베르의 구심점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으며, 그의 재위 기간 동안 전제군주제가 퇴색되고 의원내각제에 의거된 민주주의가 전격적으로 도입되었다.

전반적인 생애

전반적인 에스트리츠 6세의 생애는 이전의 국왕들과 큰 차이가 없었으나, 그의 사후에 즉위한 아들인 베르진스 2세(Bērziņs II)가 급사하자, 기존 살리카법이 폐지되고 절대장자상속제로 왕위 세습이 변함에 따라 여성 국왕의 즉위를 인정하는 변화가 일어나기도 했다.[2]

유년기

에스트리츠 6세는 1860년 7월 11일 조부인 에스트리츠 5세의 재임 기간 중 블라쉬르펜의 크노르 허스에서 에른데우스 공이자 훗날 국왕으로 즉위하는 구스타우스 4세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1860년 8월 3일, 드라카르궁의 성 올르덴게르 성당에서 당시 헤르데릭스보르 대주교였던 스메스 초다르키우스(Smes Chodarkius)에게 세례 받았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유학을 보냈다가, 1880년의 귀국하여 아버지에게 제왕학을 배웠다. 한편으로 그의 아버지, 구스타우스 4세는 "해군 생활이 사내아이가 받을 수 있는 최상의 교육"이라고 생각했기에, 1882년, 22세의 나이로 에스트리츠 6세는 그의 동생과 함께 KBOM(Kongelige Blaswidene-Ordeberge Marine)베르니키아의 해군 생도로 활동하게 되었는데, 그의 동생들이 해군 생활에 대해 어려움을 겪던 것과는 달리, 에스트리츠 6세는 해군 생활을 즐겼으며, 이 당시의 해군 복무 경험은 훗날 그의 양육 방식과 생활 태도에도 영향을 미쳤다.

에른데우스 공

장남이었던 그는 왕위 계승 서열 1순위이었기에 짧은 시일 내에 해군으로서의 삶을 끝내야만 했으며, 1885년의 해군 장교 직책에서 전역한 뒤, 1886년 8월 11일 구스타우스 4세로부터 에른데우스 공(Hertug af Erngdeus), 리에필스 백작(Earlug af Liepils), 아지즈크네 남작(Friherre af Ahsizkne)의 칭호를 부여 받고, 로렌스 베르메치츠(Lorengs Bergmechiz)로부터 헌법 및 왕실 수업을 받았다. 그의 아내였던 빅토리아 알렉산드라 올가 마리(Victoria Alexandra Olga Mary)[3]는 에른데우스 공 부인 전하(Hendes kongelige højhed Hertugessa of Erngdeus)의 호칭을 얻었다.

그는 에른데우스 공으로 공적 의무를 받는 동안 주로 베른하르스(Bernghars)에 거주하였으며, 오덴베르 공화국을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국가 연합의 결속을 다지는데 열중하였다. 그 뒤, 신임 오덴베르 국가의장(Statsoverhoveg)[4]으로 선출된 에리아 레벤트로센르(Eria Reventrossenrd)의 내각 아래 국무장관과 전쟁장관을 역임하였다.

재위기간

에스트리츠 6세의 재위기간은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제1차 세계대전전간기라는 혼란한 정세 사이의 위치했었던 만큼 굴곡이 심하였다. 그럼에도 그는 블라쉬덴-오덴베르의 국가원수로서 침공에 맞서 샐링르 망명정부를 앞세워 동맹국의 저항하였다. 또한, 대전 이전에는 1913년 위기와 같은 국왕과 의회간의 정쟁이 벌어지기도 하는 등 왕권의 권한을 두고 충돌이 벌어졌으나, 전후에는 스스로 국왕의 권한을 제한하고 의회의 권한을 존중하는 방향을 내세워 입헌군주정의 기틀을 다졌다.

대전 이전

대전 발발과 샐링르 망명

종전과 전간기

각주

  1. 블라쉬덴의 국왕 지위 및 오덴베르의 국가의장 직책
  2. 에스트리츠 6세의 다른 형제들과 함께 왕실의 친인척 관계를 맺은 귀족 가문들이 각기에 계승권을 내세워 왕위를 두고 혼란이 벌일 것을 예상한 베르진스 2세가 숨을 거두기 직전에 절대장자상속제를 채택함을 공포하였다. 이때문에 실질적으로는 베르진스 2세가 살리카법을 폐지하였으나, 에스트리츠 6세의 자유주의적이면서도 성평등적 사상에 따른 영향을 받은 원인도 크기에 에스트리츠 6세의 공헌이라고도 볼 수 있다.
  3. 알렉산드라 애 단마르크 왕녀(Alexandra of Denmark)와 대영제국의 국왕, 에드워드 7세(Edward VII)의 차녀였다.
  4. 오덴베르 공화국의 정부 수반 및 대표자로서 국가 연합 내 오덴베르 지역에 대한 독자적인 통치권을 행사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