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화국 국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새 문서: {{성화국 설정}} '''성화국 국회'''(聖華国 国会)는 성화국의 입법부이다. 단원제 대한민국과 달리 양원제로 이루어져있으며, '상원'은 ...)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4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8번째 줄: 8번째 줄:
 
성화국 국회의 상원이다. 성화국의 참의원은 세계 상원 중에서 이탈리아 상원, 미국 상원에 이어서 세계 3번째로 권한이 센 상원이라 불릴 정도로 권한이 강하다.  
 
성화국 국회의 상원이다. 성화국의 참의원은 세계 상원 중에서 이탈리아 상원, 미국 상원에 이어서 세계 3번째로 권한이 센 상원이라 불릴 정도로 권한이 강하다.  
  
군대의 파병, 관료의 임명에 대한 동의, 외국 조약에 대한 승인 등 범국가적이고 신속을 요하는 권한은 모두 상원인 참의원에게만 있다. 단, 외국 조약에 대한 승인의 경우 조약 이행법안을 민의원에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결국 상하 양원 모두의 찬성이 필요하다.
+
군대의 파병, 관료의 임명에 대한 인사동의, 외국 조약에 대한 승인 등 범국가적이고 신속을 요하는 권한은 모두 상원인 참의원에게만 있다. 단, 외국 조약에 대한 승인의 경우 조약 이행법안을 민의원에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결국 상하 양원 모두의 찬성이 필요하다. 한편, 참의원은 긴급한 사안이 아닌 이상 직접 법을 만드는 경우는 드물고, 민의원에서 만든 법안을 통과시키거나, 수정을 요하며 민의원으로 되돌려보내는 경우가 많다.  
  
한편, 참의원은 긴급한 사안이 아닌 이상 직접 법을 만드는 경우는 드물고, 민의원에서 만든 법안을 통과시키거나, 수정을 요하며 민의원으로 되돌려보내는 경우가 많다.  
+
또한 참의원은 민의원에서 심의한 예산안의 확정을 독점하고 있다. 모든 예산안 확정은 참의원에 전적으로 귀속되어 있는데 참의원에서 단순 재적 과반수 찬성으로 예산안 확정을 불승인 해버리면 행정부는 마비 상태에 빠진다.  
  
참의원 의원도 헌법 규정상으로는 국무총리가 될 수 있으나 양원이 각자 총리를 지명하며 서로 결정이 엇갈린 경우에는 중의원이 지명한 인물을 총리로 임명하게 된다.  
+
참의원 의원도 헌법 규정상으로는 국무총리가 될 수 있으나 양원이 각자 총리를 지명하며 서로 결정이 엇갈린 경우에는 민의원이 지명한 인물을 총리로 임명하게 된다.  
  
참의원은 민의원에서 심의한 예산안의 확정, 인사 동의권을 독점하고 있다. 모든 예산안 확정 및 최고재판원 원장 같은 고위 내각 각료와 성화국 중앙조폐은행 총재, 성화국의 각 공기업 사장 등에 대한 인사 동의권은 참의원에 전적으로 귀속되어 있는데 참의원에서 단순 재적 과반수 찬성으로 예산안 확정이나 각료 및 공공기관 인사를 불승인 해버리면 내각은 마비 상태에 빠진다.
+
민의원에서 소추한 탄핵의 심판 권한이 참의원에 있다.<ref>부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권한은 최고재판원에 있다.</ref> 대통령을 제외한 탄핵 소추는 [[성화국 민의원|민의원]]에서 담당.
  
또한 탄핵 심판 권한이 참의원에 있다. 대통령을 제외한 탄핵 소추는 [[성화국 민의원|민의원]]에서 담당.
 
 
===민의원===
 
===민의원===
 
+
==각주==
 
[[분류:성화국 설정]]
 
[[분류:성화국 설정]]

2020년 7월 1일 (수) 18:32 판

성화국 국장.png 게시글 보기 도움말: 데스크톱, 크롬, 제이위키 벡터 스킨 베이스 | 제작: 베벤베르크 | 세계관: 성화국 유니버스 | *원본 틀 저작자 : Ernst

성화국 국회(聖華国 国会)는 성화국의 입법부이다. 단원제 대한민국과 달리 양원제로 이루어져있으며, '상원'은 참의원, '하원'은 민의원이라고 한다. 상원과 하원 모두 직접선거를 통해 선출되며 의사당은 타이쿄도 미나토와시 하라이구에 위치한 국회의사당이다.

역사

구성

참의원

성화국 국회의 상원이다. 성화국의 참의원은 세계 상원 중에서 이탈리아 상원, 미국 상원에 이어서 세계 3번째로 권한이 센 상원이라 불릴 정도로 권한이 강하다.

군대의 파병, 관료의 임명에 대한 인사동의, 외국 조약에 대한 승인 등 범국가적이고 신속을 요하는 권한은 모두 상원인 참의원에게만 있다. 단, 외국 조약에 대한 승인의 경우 조약 이행법안을 민의원에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결국 상하 양원 모두의 찬성이 필요하다. 한편, 참의원은 긴급한 사안이 아닌 이상 직접 법을 만드는 경우는 드물고, 민의원에서 만든 법안을 통과시키거나, 수정을 요하며 민의원으로 되돌려보내는 경우가 많다.

또한 참의원은 민의원에서 심의한 예산안의 확정을 독점하고 있다. 모든 예산안 확정은 참의원에 전적으로 귀속되어 있는데 참의원에서 단순 재적 과반수 찬성으로 예산안 확정을 불승인 해버리면 행정부는 마비 상태에 빠진다.

참의원 의원도 헌법 규정상으로는 국무총리가 될 수 있으나 양원이 각자 총리를 지명하며 서로 결정이 엇갈린 경우에는 민의원이 지명한 인물을 총리로 임명하게 된다.

민의원에서 소추한 탄핵의 심판 권한이 참의원에 있다.[1] 대통령을 제외한 탄핵 소추는 민의원에서 담당.

민의원

각주

  1. 부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권한은 최고재판원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