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포사다스주의

Profile
리반

 

호메로 로물로 크리스탈리 프라스넬리(1912~1981)

 

포사다스주의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트로츠키주의자, 후안 포사다스(위 인물의 가명)가 정립한 종말론적 사회주의다.

 

1962년, 포사다스는 자본주의 아래에서 핵전쟁이 불가피하니 소련이 선제적 타격을 감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와 그들의 추종자는 당국에서 무시당했고, 이들은 제4인터내셔널을 탈퇴한 뒤 라틴아메리카에 자체적인 제4인터내셔널을 세우고, 중남미 노동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하지만 포사다스주의는 이러한 노동운동 연대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 아니다.

 

https://youtu.be/HSpUZX11cOc

 

이들은 공산주의가 도래해야 행성간 항해가 가능해지며, 지구 저편에 있는 공산주의 외계인들과 접촉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 외계인들은 고도로 발전한 공산주의 체제에 살고 있으며, 확정적으로 비폭력적이고 인류가 접촉할 시 분명 서로 형제애를 쌓으며 지구의 연속혁명을 지원해줄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포사다스는 '혁명적 도덕운동'을 주도해 출산 목적 외에 성행위를 금지하고, 공산주의 사회가 도래하면 성관계는 기술에 의해 대체될 것이라 보았다.

 

그 외에 포사다스는 돌고래를 모델로 한 수중출산 방법을 연구하던 이고르 차르코프스키의 연구를 높이 평가해 돌고래의 출산 방식은 인류가 우주로 진출했을 때 차용해야 할 방법이라 논평했다. 나아가 이러한 주장은 돌고래와 인류가 서로 소통하고 연대해야 한다는 발상으로 이어졌다.

 

댓글
2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