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노래로 알아보는 시간 - 마약

Profile
와르샤와

https://www.youtube.com/watch?v=6vYnas6q3Sg

"Coco"

난 코카인이랑 사랑에 빠졌어(I'm In Love With The Coco)

 

훅 부분이 굉장히 인상적인 'CoCo'는 2014년 발매된 O.T. Genasis의 곡이다. 저 훅을 해석해보면 "난 코카인이랑 사랑에 빠졌어"라고 하는데, 실제로 O.T. Genasis는 이 곡을 만든 이유가 코카인을 좋아해서 쓴 것이라고 한다. 한 인터뷰에 따르면 자신이 코카인과 사랑에 빠진 건 7년 전이라고 하였고, TMZ 인터뷰에서는 대마초, 코카인 말고도 모든 것을 합법화하는 게 좋다(Legalize everything you might as well)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연히 요즘 힙합에도 마약에 대한 가사가 나온다. 릴 우지 버트의 "XO TOUR Llif3"의 가사 중에 Xanny('자닉스'라고 하는 벤조디아제핀 계열의 신경안정제를 의미)라는 단어가 나오며, 포스트 말론의 rockstar에서는 "테이블엔 코카인이 잔뜩, 한 잔 따라줘, 취하든 말든 상관 없으니까(Cocaine on the table, liquor pourin', don't give a damn)"중 코카인(코카나무 잎에서 추출하는 알칼로이드)이란 단어가 나오는 게 예시이다.

 

이 것 말고도 마약이 언급되는 것이 아닌, 마약을 소재로 한 곡은 많지만 그 중에서 릴 펌의 "Drug Addict"를 꼽을 수 있다. 곡 자체가 자기 크루가 모두 마약 중독자니 11살 때 대마초를 피웠다는 등 내용이 마약으로 가득찬 노래 중 하나이며, 다른 곡인 ESSKEETIT이나 Gucci Gang에서도 마약에 관한 내용이 나온다. Dr. Dre의 "The Next Episode"라는 곡이 가장 유명한데, 마지막에 나오는 "Smoke Weed Everyday"가 압권.

 

마약은 당연히 국내 힙합 씬에도 있다. 물론 나쁜 쪽으로 말이다. 최근 KBS 시사직격을 통해 펜타닐(Fentanyl, 마약성 진통제)이 알려지면서, 불리 다 바스타드(Bully Da Ba$tard, 지난 7월 12일 재적발됨)나 사츠키($AT$UKI) 같은 래퍼들이 마약 근절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산이(San E)는 "약에 쩔어사는 것도 모자라 어린 래퍼들 먼저 공짜로 중독시킨후 돈받고 약파는 쓰레기 래퍼들에게"라는 랩 영상을 올리며 사람들에게 마약에 대한 경각심을 갖자는 교훈을 알렸다.

 

국내 마약 사범 대부분은 연예계 종사자들이지만, 배우나 래퍼들도 여기에 속한다. 자메즈(대마초와 LSD를 했음)나 메킷레인(단체 대마초 흡연) 멤버들, 오왼(대마초 흡연), 비아이(대마초 투여), 심지어는 빅뱅 멤버인 지드래곤(대마초 흡연)이나 T.O.P(대마초 흡입)도 마약사범에 포함되어 있다. 불리 다 바스타드도 펜타닐을 복용한 사실이 있으니 마찬가지이다.

 

외국에서는 모두 21세의 나이로 사망한 주스 월드(Juice WRLD)와 릴 핍(Lil Peep)의 죽음과도 관련이 있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마약, 자살을 소재로 하는 이모 랩(Emo rap)의 대표적인 아티스트이며, 두 사람 모두 마약으로 인한 요절을 겪었기 때문이다. 텐타시온(XXXTENTACION)의 죽음 이후 연속 2번으로 일어난 이모 래퍼의 죽음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릴 우지 버트는 릴 핍의 요절로 금약을 선언하기도 했다.

 

주스 월드와 릴 핍의 죽음을 계기로 마약에 손을 댔던 유명 래퍼들이 서서히 금약을 선언하기 시작했지만 음악에 종사하는 래퍼들이 또 언제 마약에 손을 댈지 모르는 상황이기에, 힙합 씬에서의 마약 문제는 언제든 다시 찾아올지도 모른다.

 

(페티 왑(Fetty Wap)의 경우 지난 2021년 10월 마약 유통, 소지 혐의로 체포된 사례가 있음)

댓글
3
  • 주니
    2022.10.03
    대한민국에서도 마약을 강경 규제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용용
    2022.10.05
    좀 충격적이네 이건..
  • 월기
    2022.10.05
    LSD까지는 잘 모르겠으나 대마 정도의 수요가 많은 약물의 합법화는 이루어지길 바람. THC함량을 조절해 관리하면 어떨까라는 생각.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정보게시판 이용에 관한 필수 안내 21.01.01 434 3
113 🔮철학 [공유] 민족사회주의란 무엇인가? - 요제프 괴벨스(1927) (3) 22.11.22 265 4
112 🪙경제 대공황의 두 가지 가설과 벤 버냉키 (1) 22.11.21 83 8
111 🪙경제 소련 경제학의 수립 (4) 22.11.20 72 7
110 🪙경제 금융의 세계화와 금융시장 개방의 미래 (2) 22.11.16 68 9
109 📝역사 댕강댕강 일본의 망나니 가문, 야마다 아사에몬을 알아보자 (1) 22.11.11 125 6
108 🪙경제 흥국생명 사태와 시장 참여자들 (5) 22.11.09 127 11
107 🎨예술 신해철 8주기 (1) 22.10.27 87 5
106 📝역사 중세 유럽의 정치사상 1부 1장, 2장 (1) 22.10.24 57 4
105 ✝️종교 대승 불교와 상좌부 불교의 몇가지 차이점 (3) 22.10.13 147 5
🎨예술 노래로 알아보는 시간 - 마약 (3) 22.10.03 134 6
103 🗽정치 우크라이나와 국제관계적 시사점 (2) 22.09.25 182 8
102 🪙경제 [번역] 왜 공산주의는 실패했는가 - 베티나 비엔 그리브스 (21) 22.09.25 389 12
101 🗽정치 세계 각지의 미승인국을 알아보자 -1- (3) 22.09.23 187 6
100 🗽정치 우크라이나 9월 공세 이후 주변국들의 정세 근황 (3) 22.09.21 166 6
99 📝역사 신파시스트 인터내셔널: 말뫼대회 (1) 22.09.13 114 2
98 🔮철학 율리우스 에볼라의 근대세계 평가 (1) 22.09.11 142 2
97 📝역사 단눈치오와 피우메 22.09.09 78 2
96 🗽정치 이탈리아의 5대 정당 (3) 22.09.06 145 3
95 🗽정치 일본의 지방 정치에 대한 간단한 이해 (1) 22.08.07 174 6
94 📝역사 「바이마르 시기 ‘보수혁명’ 담론에 나타나는 반근대주의」 中, <전쟁과 ‘전율의 미학’> 章 (2) 22.08.02 242 2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