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댕강댕강 일본의 망나니 가문, 야마다 아사에몬을 알아보자

Profile
리반

 

오늘날 대부분의 사람들은 평등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지만

 

과거에는 그렇지 못했음 그 이유는 당연히 신분과 계급이 있었기 때문

 

그리고 그 중에서 모든 사회 계층들의 멸시를 받는 최하층 계급들이 존재해왔음

 

한국에서는 천민이 있었고,

 

일본에선 부라쿠민이 있었으며,

 

인도엔 불가촉천민, 서유럽엔 카고라는 최하위 신분 계급들이 있었음

 

 

그리고 그런 대부분의 최하층 신분들은 여느 사회에서나 꺼려하는 직업들을 주로 도맡아했음

 

예를 들어 조선시대에는 팔반잡류라 해서 위에 짤에 나온 직업에 종사하는 이들은 천민처럼 대우받음

 

 

특히 어느 사회에서나 멸시받았던 직업 중 하나가 바로 망나니였음

 

보통 망나니는 참수형을 집행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고 참수외에 여러 사형 방법을 행하는 사람은

 

처형인, 사형 집행인이라고 부름

 

 

유명한 사형 집행인으로는

 

위 그림의 인물이자 루이 16세, 마리 앙투아네트, 로베스피에르의 머리를 댕강한 샤를 앙리 상송이 있었음

 

이런 천하고 더러운 일은 그 누구도 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인지

 

보통은 각 사회에 최하층 계급이 주로 도맡은 데다가, 자식들이 대를 이어 세습했음

 

샤를 앙리 상송도 상송 가문의 4대 증손으로써 명문 망나니 가문 출신의 사람임 ㅇㅇ

 

 

그 중에서도 오늘 소개할 건

 

일본에서 9대를 넘게 사형 집행인을 세습해 왔다고 알려진 '야마다 아사에몬'에 대해 소개하려고 함

 

▲ 야마다 가문이 사용했다고 알려진 히이라기(ひいらぎ, 호랑가시나무) 가몬

 

야마다 아사에몬(山田浅右衛門)

 

위 이름은 야마다 가문의 당주들이 대대로 사용한 세습명임

 

예로부터 일본에서는 묘세키(名跡, 또는 메이세키)라 하여 여러 가문에서 대대로 특정 이름을 계승하는 관행이 있었는데,

 

야마다 아사에몬이란 이름도 그런 관행 중 하나였음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나 찰스 3세, 또는 티베트의 달라이라마 14세랑 비슷한 경우라고 보면 됨

 

 

아무튼 야마다 아사에몬에 대해 알아보기 전에 앞서서,

 

당시 일본 사회에서 횡행한 타메시기리(試し切り, 시험베기)를 이해할 필요가 있음

 

 

헤이안 시대 이후로 일본은 무사들이 권력을 장악했음

 

그리고 무사들끼리 더 많은 권력이나 땅을 차지하기 위해 끊임없이 싸움

 

당연히 싸우기 위해선 무기가 필요했고 그런 무기 중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것이 바로 도검, 일본도였음

 

그런 일본도에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절삭력, 즉 얼마나 잘 자를 수 있는지에 따라 성능이 좌우되었음

 

 

그래서 전국시대부터 에도시대 초기까지, 무예 단련과 도검의 성능을 테스트하려는 목적으로 타메시기리를 하기 시작했음

 

이때 타메시기리를 하는 대상으로는 밀짚이나 다다미, 대나무 등이 사용되었지만

 

특히 에도시대부터는 죄인 혹은 사람의 시체를 그 대상으로 삼기 시작했음

 

 

여튼 이런 시대에 타메시기리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이른바 명인들이 나타났음

 

이 중에서 야마노 나가히사(山野永久)라는 인물은 무려 6,000명에 달하는 죄인을 타메시기리했다고 알려졌고,

 

그의 아들 간쥬로 히사히데(勘十郎久英)는 1685년 오타메시고요(御様御用)라는 직함을 받아 막부의 신하가 됨

 

그리고 이때부터 오타메시고요는 타메시기리와 함께 죄인들을 처형하는 사형 집행인의 역할을 병행하게 되었음

 

하지만 그의 자식들이 기량이 없어서, 히사히데의 제자들이 오타메시고요를 물려받기 시작했는데

 

그렇게 자리를 물려받은 제자들 중 하나가 바로 야마다 아사에몬의 초대 당주가 되는 야마다 사다타케(山田貞武)였음

 

그는 1736년, 자식인 요시토키(吉時)에게 오타메시고요를 상속하고 싶다고 막부에게 전달, 이를 허락받았고

 

이에따라 야마다 아사에몬은 전문 망나니 가문으로 거듭날 수 있게됨

 

 

야마다 아사에몬들은 코시모노부교(腰物奉行) 아래에서 일했음

 

코시모노부교는 쇼군의 도검이나 장신구, 그리고 막부로 헌상되는 도검들을 관리하는 직책임

 

하지만 야마다 아사에몬의 공식적인 위치는 낭인이었기 때문에, 따로 봉토를 받지는 못했음

 

대신에 여러가지 수입원을 통해 매우 부유하게 살 수 있었다고 함

 

 

일단 이들의 주된 업종은 바로 죄인을 처형하는 일이었음

 

사람의 목을 정확히 쳐서 한번에 죽이는 일은 매우 고난이도의 기술이었기 때문에

 

사형수의 목을 베는 일은 거의 언제나 야마다 아사에몬에게 몰렸음

 

하지만 죄인을 참수하는 것만으로는 그 수입이 충분하지 않았는데

 

그 대신 막부는 야마다 아사에몬에게 죄인의 시체를 사용토록 하는 권리를 줬고,

 

바로 이 시체가 야마다 아사에몬들의 주된 수입원이었음

 

 

이들 시체는 보통 타메시기리를 했는데,

 

당시 일본에서는 타메시기리를 하는데 있어 사람의 시체가 최고라고 평가했음

 

그렇기에 안정적으로 시체를 공급받을 수 있는 야마다 아사에몬들은

 

죄인들의 시체를 가지고 타메시기리를 해서 도검의 성능을 평가하는 걸로 돈을 벌었음

 

대부분은 직접 시체에 칼을 대는걸 원치 않아서 야마다 아사에몬들이 주로 타메시기리를 했지만,

 

간혹가다가 직접 타메시기리를 하고 싶어하는 이들에게는 돈을 주고 시체를 팔았음

 

 

그리고 5대 야마다 아사에몬, 요시무츠(吉睦)는 그동안의 경력을 바탕으로 각 일본도의 성능을 기록한

 

「회보검척」(懐宝剣尺)이라는 책을 저술해 돈을 벌었음

 

또 사형수들의 간, 뇌, 쓸개, 담즙 등을 재료로 약을 만들어 팔았는데 이것이 결핵의 특효약이었다고 함

 

게다가 유녀(유곽에서 일하는 매춘부)들에게는 시체의 새끼 손가락을 팔기도 했는데

 

당시 새끼 손가락을 잘라 변치 않는 사랑을 맹세하는 것이 유행이었고 이때 진짜로 자르는 대신, 야마다 아사에몬에게 산 새끼 손가락을 대신 사용되었다고 함

 

이러한 수입원들을 통틀어서 야마다 아사에몬들은 무려 3만석-4만석에 필적하는 부를 쌓아올렸다고 하는데,

 

당시 가장 수입이 적었던 홋카이도의 마쓰마에 번이 3만석,

 

그리고 우리에게는 대마도로 잘 알려진 쓰시마 번이 5만석 안팎이었던 걸 감안하면

 

일개 사무라이가 다이묘에 맞먹는 수입을 올렸다는 걸 알 수 있음

 

 

그런데 이들이 그냥 머리통 텅텅 비고 칼만 썰줄 아는 사람들이었느냐? 하면 그건 또 아니었음

 

3대 야마다 아사에몬부터는 사형수들의 사세구(죽기 전에 남기는 시)를 이해하기 위해서 하이쿠를 공부했음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흘러, 막부가 무너지고 메이지 시대가 들어섰음

 

이 당시 8대, 9대 아사에몬인 요시토요(吉豊)와 요시스케(吉亮, 위 사진의 인물) 형제는

 

메이지 정부에 의해 '도쿄부수옥괘참역'(東京府囚獄掛斬役)에 임명되어 참수형을 계속했음

 

하지만 1870년 시체를 이용해 타메시기리 하는 것을 금지하면서 주 수입원을 잃게 되었고

 

1880년에는 참수형을 교수형으로 대체하는 법이 제정, 1882년에 시행됨에 따라 야마다 아사에몬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짐

 

마지막 야마다 아사에몬인 요시스케는 이후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서기로 잠시 일하다 퇴직했다고 함

 

참고로 이치가야 형무소는 이봉창 의사가 사형당한 곳임

댓글
1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정보게시판 이용에 관한 필수 안내 21.01.01 517 3
113 🔮철학 [공유] 민족사회주의란 무엇인가? - 요제프 괴벨스(1927) (3) 22.11.22 296 4
112 🪙경제 대공황의 두 가지 가설과 벤 버냉키 (2) 22.11.21 104 8
111 🪙경제 소련 경제학의 수립 (4) 22.11.20 88 7
110 🪙경제 금융의 세계화와 금융시장 개방의 미래 (2) 22.11.16 76 9
📝역사 댕강댕강 일본의 망나니 가문, 야마다 아사에몬을 알아보자 (1) 22.11.11 145 7
108 🪙경제 흥국생명 사태와 시장 참여자들 (5) 22.11.09 129 11
107 🎨예술 신해철 8주기 (1) 22.10.27 90 5
106 📝역사 중세 유럽의 정치사상 1부 1장, 2장 (1) 22.10.24 62 4
105 ✝️종교 대승 불교와 상좌부 불교의 몇가지 차이점 (3) 22.10.13 149 5
104 🎨예술 노래로 알아보는 시간 - 마약 (3) 22.10.03 137 6
103 🗽정치 우크라이나와 국제관계적 시사점 (2) 22.09.25 186 8
102 🪙경제 [번역] 왜 공산주의는 실패했는가 - 베티나 비엔 그리브스 (21) 22.09.25 393 12
101 🗽정치 세계 각지의 미승인국을 알아보자 -1- (3) 22.09.23 188 6
100 🗽정치 우크라이나 9월 공세 이후 주변국들의 정세 근황 (3) 22.09.21 170 6
99 📝역사 신파시스트 인터내셔널: 말뫼대회 (1) 22.09.13 115 2
98 🔮철학 율리우스 에볼라의 근대세계 평가 (1) 22.09.11 148 2
97 📝역사 단눈치오와 피우메 22.09.09 82 2
96 🗽정치 이탈리아의 5대 정당 (3) 22.09.06 149 3
95 🗽정치 일본의 지방 정치에 대한 간단한 이해 (1) 22.08.07 178 6
94 📝역사 「바이마르 시기 ‘보수혁명’ 담론에 나타나는 반근대주의」 中, <전쟁과 ‘전율의 미학’> 章 (2) 22.08.02 287 2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