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소련 경제학의 수립

Profile
heni2108

maxresdefault.jpg

 

여기 있는 사람들이면 대부분이 하는 하츠 오브 아이언 4의 소련 공산주의 루트를 보면 총 3개의 루트가 있다.

 

바로 트로츠키(좌익 반대파), 스탈린(중앙파), 부하린(우익 반대파) 이다.

 

그냥 게임만 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세 당파가 분리된 이유나 차이점 같은건 생각도 안하고 성능 따라 가겠지만 소련의 경제학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세 당파를 겉 핥기로 라도 이해 해야만 한다.

 

220px-Leon_Trotsky,_1930s.jpg

 

우선 트로츠키로 대표되는 좌익 반대파이다.

 

이들은 내전이 종식 되고 볼셰비키가 공산주의 경제를 처음 수립하던 1920년대에는 비주류였다.

 

이들의 이론에서 가장 중요한 개념은 '초과 수익성(super profitability)'이다.

 

초과 수익성 개념은 문자 그대로 기업이 급진적인 산업화, 기계화를 통해 기존에 산출하던 수익을 초과하는 수익을 달성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중앙의 계획 경제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201603142121_11140923461839_1.jpg

 

다음으로는 스탈린으로 대표되는 중앙파이다.

 

이들은 사실 경제적인 부분에서는 트로츠키파와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정치적인 부분에서 차이가 있는데, 본래 스탈린은 부하린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을 정도로 정치적으로 우익 세력이었다.

 

하지만 스탈린은 부하린 일파가 주장하는 경제 사상을 부정하고 트로츠키파의 경제 사상을 수용함으로서 독자적인 정치 세력을 구축 하였다.

 

220px-Bucharin.bra.jpg

 

마지막으로 부하린으로 대표되는 우익 반대파이다.

 

이들은 앞서 설명한 트로츠키 일파의 급진적인 사상과 달리 안정을 추구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1923년 적백내전의 종식 이후 내전의 혼란을 잠식 시키기 위해 레닌의 지지를 받았고 신 경제 정책을 설계하고 시행 하였다.

 

이들의 이론에서 가장 중요한 개념은 '균형(balance)'이다.

 

균형 개념은 사회적 경제적 균형을 의미하며 각 분야에 따라, 각 기업의 수익에 따라, 비례 배분을 하고 이를 통해 균형을 달성 하고자 했다.

 

트로츠키 일파가 획일화된 계획을 통해 최대한 경제를 단순화 시키고자 했던 것과 달리 비례 배분을 추구한 부하린 일파는 당연하게도 굉장히 복잡한 계획을 수립 해야만 했다.

 

그리하여 부하린 일파는 계획을 수립하기에 앞서 국가의 모든 경제를 통계 형태로 보고서를 작성 하였는데 이를 1923-24년 소련 국민경제 대차대조표(Баланс народного хозяйства Союза ССР 1923-24 года)라고 한다.

 

이는 훗날 미국에서 등장하는 투입-산출표 개념과 굉장히 유사하다.

 

1923-24년 소련 국민경제 대차대조표는 현재 PDF 파일로 인터넷에 업로드 되어있다.

 

https://istmat.org/node/40401

댓글
4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정보게시판 이용에 관한 필수 안내 21.01.01 1227 3
129 🪙경제 세계적 환경정책 강화 기조와 한국 (1) 23.10.05 326 11
128 🗃️기타 한국에서 처음 선보인 "상온상압 초전도체" LK-99 (3) 23.07.28 543 6
127 🔮철학 책 "우리 안의 파시즘:인간성을 파괴하는 한국의 군사주의, 박노자"를 읽고. (5) 23.07.14 302 4
126 🗽정치 어떻게 한일은 65년에 정상수교를 할 수 있었을까? (5) 23.03.28 413 11
125 📝역사 천황과 막부의 대립 : 존호 사건(尊号一件) (3) 23.03.23 409 7
124 🗽정치 경제학으로 보는 안철수 현상, 그리고 안철수의 실패 (1) 23.03.20 334 11
123 📝역사 일본 역사의 한 장면 : 하야토의 반란 (3) 23.03.19 222 7
122 🗽정치 국제관계의 분석틀 - 동맹관계의 연루와 방기 (4) 23.03.14 212 11
121 📝역사 내가 써먹으려고 쓰는 가바네(性) 글 -1- (2) 23.03.13 149 5
120 🗃️기타 'MZ세대', 과연 청년들을 대변할 신조어인가 (4) 23.02.19 214 6
119 🈴언어 대만에서 사용된다는 이란 크리올어 (2) 23.02.11 223 5
118 ⚔️군사 '시모 해위해', 그는 누구인가? (2) 23.01.10 159 6
117 🔮철학 현대 철학의 지배적인 흐름들 (2) 23.01.10 172 5
116 📝역사 중세 유럽의 정치사상 1부 3장 (2) 22.12.26 124 5
115 📝역사 이 사람을 보라: 가브리엘레 단눈치오 (2) 22.12.25 185 3
114 📝역사 중세 유럽의 정치사상 1부 2장 (5) 22.12.21 105 4
113 🗃️기타 3D 모델링 활용해서 설정 표현하기 ( 개론 ) (3) 22.12.11 191 6
112 🔮철학 [공유] 민족사회주의란 무엇인가? - 요제프 괴벨스(1927) (3) 22.11.22 385 4
111 🪙경제 대공황의 두 가지 가설과 벤 버냉키 (2) 22.11.21 321 11
🪙경제 소련 경제학의 수립 (4) 22.11.20 232 8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