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MZ세대', 과연 청년들을 대변할 신조어인가

Profile
와르샤와

세상을 읽는 기본 상식, MZ세대

자료 출처: 동행복권

최근 대한민국에서 청년들을 지칭하는 신조어 'MZ세대'가 이미 유행처럼 고루 퍼져 쓰이고 있습니다. 'MZ세대'는 1981년부터 1996년까지의 밀레니엄 세대(Millennials)와 1997년부터 2012년까지의 Z세대(Generation Z)를 뭉뚱그려 나타낸다는 뜻¹으로, 연령별로 치자면 10대 초반에서 40대 초반까지에 해당합니다. 'MZ세대'라는 표현은 2018년 11월 주간지 '대학내일'의 '20대연구소'에서 발간한 《트렌드 MZ 2019》에서 처음 사용되었으며 이후 이를 "디지털 문화에 익숙해진 세대"라 일컫는 것으로 정의가 되었습니다.

 

언론에서 'MZ세대'는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메타버스'와 더불어 코로나 시기 비대면 활동을 지칭하는 '언택트(Untact)', 정부의 코로나 방역 성과를 홍보하기 위해 만들어진 'K-방역'에서 따온 접두사처럼 뜻을 나란히 하고 있습니다. 'MZ세대'라 붙은 제목의 기사 대부분은 주로 2·30대의 청년들을 주제로 하지만, 그들이 소비하고 있는 문화, 사회성 등을 살펴보며 이를 기사의 내용으로 삼습니다. 요즘 사회에서도 'MZ세대'라는 말을 자주 접하고, 'MZ세대'를 표현한 매체를 접하는 것을 보면, 고작 청년 세대를 뭉뚱그려 표현했음에도 대중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유행이자 트렌드로 자리잡은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MZ세대'의 이면에는 신세대에 대한 편견을 기성 세대가 그럴싸하게 만들어 낸 것에 불과합니다. 미래 사회를 이끌어야 할 청년들이 동시에 윗세대의 강요와 억압에 시달리고,현재진행형인 세대 갈등도 모자랄 판에 사회에 나가야 할, 혹은 사회에 나간 2·30대 청년들을 'MZ'로 불린다는 것은 1970년대에나 쓸 법한 "요즘 젊은 것들은 버릇이 없다"를 시대에 맞게 변화시켜서 언론을 통해 "요즘 젊은이들은 버릇이 없다"라고 말하는 식에 가깝습니다. 때문에 'MZ세대'로 취급되는 청년들은 용어의 남발과 기성 세대의 시선 때문에 불편함과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SNL 'MZ오피스', MZ세대 공감인가 조롱인가 < 문화 < 정민경 기자 - 미디어오늘

SNL 코리아 리부트 시즌3의 장면. 자료 출처: 쿠팡플레이 / 미디어오늘

그래서였을까요? 'MZ세대'에 대한 편견은 다른 분야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에서 방영하는 《SNL 코리아》에서는 일명 'MZ세대'의 직장 생활을 다룬 코너에서 능률이 올라간다며 업무 중에 에어팟을 끼거나 브이로그에 몰두하는 등의 묘사로 인해 시청자들의 불만이 이어졌고, 작년 12월에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당대표가 주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아 "젊은 세대에 대한 접근은 'MZ세대'라는 정체불명의 용어를 없애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책에 썼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미디어오늘의 "MZ세대라는 말은 어딘가 잘못됐다" 기사에서는 무분별한 'MZ세대' 남용은 물론 자극적인 제목과 호기심을 통해 클릭을 유도하는 한국 언론에 대해 비판한 바가 있습니다. 본 기사에서는 타 언론사의 기사들을 인용해 한국 언론의 'MZ세대' 표현을 다루었고, 인터뷰를 가진 한 대학생은 'MZ세대'라는 단어를 불쾌하게 여기며 언론이 편의에 따라 붙인것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해당 기사에서 성균관대 사회학과를 맡은 한 교수는 "언론이 'MZ세대'를 과도하게 일반화하거나 남용하는 것이 문제"이면서 "1·20대에 관한 이야기를 'MZ세대'로 묶는 것은 개념을 오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기획] MZ세대를 통해 바라본 한국 사회의 세대 구분

한국리서치에 따르면 'MZ세대'로 인식되는 연령대는 Z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출처: 한국리서치

여론조사 기관인 한국리서치의 설문조사에서도 'MZ세대'로 인식되는 세대를 'Z세대'라 응답했고, 이 표현에 대한 정확한 의미를 알고 있다는 응답이 50%, 그렇지 않은 응답이 44%로 나타났습니다. 또 68%가 '밀레니엄과 Z세대는 비슷한 경험이나 가치관을 공유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많았고, Z세대의 61%는 'MZ세대'를 지칭하는 것에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밀레니엄 세대는 지칭에 적절하다는 의견이 조금 더 우세하지만 반대 의견은 47%에 불과하지만 말입니다.

 

그렇다면, 정말 'MZ세대'가 청년들을 대변할 수 있는 것일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청년들이 받아들이기엔 매우 힘들다는 것이 저의 의견입니다. 최근 우리나라가 저출산과 고령화로 위기인 판국에 인구 절벽까지 맞물리는 상황에서 'MZ세대'는 기업과 정치권, 언론에서 청년을 이용하기 위한 프레임에 가깝지, 청년이 안고 있는 주거 문제나 부의 불평등 같은 사회적 문제와는 거리가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MZ세대'는 청년들에게 외면을 받기 쉬우며 결국 이 표현이 청년들을 비꼬기 위해 기성 세대에서 만들어졌거나 대중매체나 정치권, 기업에서 쓰는 표현이란 인식이 박히게 됩니다. 즉, 'MZ세대'는 청년들을 대변할 수 없는 윗세대만의 표현에 불과하죠.

 

현재 3·40대는 이미 사회와 경제 활동은 물론이고 정치에서도 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지만 최근 1·20대 사이에서 개인주의적 가치관이 강해지며 유교적 전통을 반대하고, 자유분방함을 부르짖으면서 전통과 규범을 추구하는 기성 세대와 대치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MZ세대'는 청년을 위한 세대가 아닌 청년들을 오로지 멋 모르고 사회성 없는 자들로 취급하기 위한 일종의 표현이며 세대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서 용어 사용에 대한 지양과 존중이 필요합니다. 비록 청년들은 지금까지도 대학교, 회사 같은 곳에서 활동하거나 창업, 취미 생활 등으로 이어가고 있지만, 청년 혐오를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는 것이 기성 세대들의 향후 과제입니다.

 

¹ 미국의 '퓨리서치센터'를 기준으로 하며, 한국과는 달리 밀레니엄 세대와 Z세대를 구분해서 사용합니다. 《트렌드 MZ 2019》에서는 'MZ세대'를 1980년생에서 2004년생으로 정의했습니다.

댓글
4
  • 모니터링
    2023.02.19
    눈물 흘리며 개추
  • ㅇㅇ
    ㅇㅇ
    내댓글
    2023.02.20
    MZ세대라는 표현 자체를 벗어나 청년 정치, 청년 권익, 청년에 대한 혐오 중지 등을 외치는 것 자체가 정체성 정치(PC)의 일부입니다. 계급이 경제적으로 나뉘어진다는 명제를 거부하고, 선천적인 조건을 투쟁의 수단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청년 정치는 래디컬 페미니즘과 같은 공식을 그리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 멛굳님
    2023.02.21
    굉장히 노골적인 말이긴 함.. 무슨 의도로 만들었는지 뻔히 보이는 인조어죠.
  • 리멘
    2023.02.25
    Young하고 MZ한 분석이네요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정보게시판 이용에 관한 필수 안내 21.01.01 36453 3
133 ✝️종교 한국의 사이비 종교에 대해 알아보자 (3) (1) 24.07.02 264 4
132 ✝️종교 한국의 사이비 종교에 대해 알아보자 (2) (1) 24.07.02 199 5
131 ✝️종교 한국의 사이비 종교에 대해 알아보자 (1) (1) 24.07.02 186 5
130 🗃️기타 다양한 원단에 대해 알아보자 (2) 24.04.30 204 5
129 🪙경제 세계적 환경정책 강화 기조와 한국 (1) 23.10.05 515 11
128 🗃️기타 한국에서 처음 선보인 "상온상압 초전도체" LK-99 (3) 23.07.28 684 6
127 🔮철학 책 "우리 안의 파시즘:인간성을 파괴하는 한국의 군사주의, 박노자"를 읽고. (5) 23.07.14 473 5
126 🗽정치 어떻게 한일은 65년에 정상수교를 할 수 있었을까? (5) 23.03.28 585 11
125 📝역사 천황과 막부의 대립 : 존호 사건(尊号一件) (3) 23.03.23 554 7
124 🗽정치 경제학으로 보는 안철수 현상, 그리고 안철수의 실패 (1) 23.03.20 558 11
123 📝역사 일본 역사의 한 장면 : 하야토의 반란 (3) 23.03.19 309 7
122 🗽정치 국제관계의 분석틀 - 동맹관계의 연루와 방기 (4) 23.03.14 328 11
121 📝역사 내가 써먹으려고 쓰는 가바네(性) 글 -1- (2) 23.03.13 246 5
🗃️기타 'MZ세대', 과연 청년들을 대변할 신조어인가 (4) 23.02.19 336 6
119 🈴언어 대만에서 사용된다는 이란 크리올어 (2) 23.02.11 309 5
118 ⚔️군사 '시모 해위해', 그는 누구인가? (2) 23.01.10 286 6
117 🔮철학 현대 철학의 지배적인 흐름들 (2) 23.01.10 274 5
116 📝역사 중세 유럽의 정치사상 1부 3장 (2) 22.12.26 198 5
115 📝역사 이 사람을 보라: 가브리엘레 단눈치오 (2) 22.12.25 281 3
114 📝역사 중세 유럽의 정치사상 1부 2장 (5) 22.12.21 180 4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