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바야마 스케노리

Flag of Thawa.png 주의. 이 문서에서 다루는 내용은 태화국 공식 설정입니다.
이 문서는 리반이 작성한 가공 국가인 태화국과 관련된 공식 설정이기 때문에 함부로 편집을 시도하시면 반달행위로 간주될 수 있습니다.
꼭 수정여부를 설정자에게 물어봐주십시오. 다만 오류 및 오타 교정은 반달로 간주되지 않습니다.
Japanese Thawa.png
역대 태화 총독
태화 총독직 신설 1대
가바야마
스케노리
2대
시바 타츠야
가뱌아먀 스케노리
樺山 資紀
Kabayama Sukenori.jpg
인물 정보
본명 가바야마 스케노리
출생 1837년 12월 9일
사망 1922년 2월 8일 (84세)
가족 관계 가바야마 아이스케(장남)
경력 일본 제국 육군 소장, 해군 원수,문부 대신,
내무 대신, 타이완 총독, 해군 대신, 태화 총독
의원 선 수 선 의원

가바야마 스케노리(일본어: 樺山 資紀)는 메이지 유신, 청일 전쟁 등에서 활약한 일본 제국의 군인이다. 육군과 해군 모두에서 활약하였으며, 일본의 초대 타이완 총독과 태화 총독직을 역임하였다. 가바야마 모토노리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초기 이력

지금의 가고시마 현인 사쓰마 번의 사무라이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영국-사쓰마 전쟁에 참전하였고, 타도 막부를 위한 보신 전쟁에 참전하였다.

1871년, 새롭게 창건된 일본제국 육군에 소좌의 계급으로 참여하였다. 사츠마 번이 중앙정부에 반란하여 세이난 전쟁이 발발하자, 그는 그의 동향인인 사이고 다카모리(西鄕隆盛)의 군대로부터 구마모토 성을 방어하였다. 이후 차례로 승진하여 소장까지 올랐고, 도쿄 경시총감이 되어 경찰행정을 책임지게 되었다.

해군으로의 전속

1883년, 가바야마는 해군으로 전속하여 해군 소장이 되었고, 해군 대보(大輔, 수석 차관보)에 임명되었다. 그리고 자작의 작위를 받아 귀족이 되었다. 다음 해에 그는 해군 중장으로 승진하였다.

1886년, 가바야마는 해군 차관이 되어 미국과 유럽을 방문하였다. 그리고 제1차 야마가타 아리토모(山縣有朋) 내각과 마쓰카타 마사요시(松方正義) 내각에서는 해군 대신을 역임하였다. 제2차 제국의회에서 사쓰마 번과 조슈 번 파벌이 장악한 해군이 개혁되지 않으면 예산안을 승인할 수 없다고 부결시키자, 그는 국가안보를 내세우며 대의민주제와 군대에 대한 문민 통제를 강하게 비난하는 연설을 하여 한바탕 소동을 일으켰다.

청일 전쟁과 타이완 총독

이후 예편하였다가, 청일 전쟁이 발발하기 직전 해군 군령부장이 되었고, 대장으로 승진하여, 가바야마는 현장에서 압록강 전투와 웨이하이 전투를 진두지휘하였다. 그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맹장 타입으로, 압록강 전투에서 여객선을 개조하여 빈약한 무장의 자신의 기함 사이쿄를 청나라 기함에 돌격시키는 저돌성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후 타이완을 공략하여 점령했고, 전쟁이 끝난 후 타이완이 일본령이 되자 총독에 임명되었다. 이때 공적으로 백작으로 승진하였다.

그러나 1895년 말부터 1896년 초까지 타이완인들의 일본의 통치에 대한 반란이 거세져 그는 본국에 증원병력을 요청하였고, 이때 2,800여 명의 타이완인들이 학살되었다. 그는 직후에 총독에서 물러나 가쓰라 다로(桂太郎)로 교체되었다.

총독 사임과 태화 총독으로서의 부임

1886년 6월 일본으로 돌아와 추밀원과 내무대신, 문부대신을 각각 역임하였다가, 1899년에 태화 일치조약이 체결되자 식민지 총독을 역임하였던 경험자인 가바야마가 태화 총독으로서 부임하게 되었다. 과거 타이완 통치와는 달리, 그는 댐 건설과 사회 기반 시설 확충에 대한 근대 정책을 펼치면서 유화책을 시도하였고, 실제로 시바 타츠야의 취임 이후 그의 총독 재임기를 그리워 하던 소수도 있었을 정도였다. 그러나, 그는 총독으로 부임한지 몇 년 채 되지 않아 건강 악화를 이유로 사임을 제의했다.

이후

1910년 정계에 대해 완전 은퇴를 선언하였으며, 1922년에 숨을 거두었다. 그의 묘지는 도쿄의 스가모에 있다.

태화에서의 평가

비록, 그가 태화국의 식민 지배에 기반을 다지려 했던 것을 부정할 수 없으나, 이후에 무단 통치를 단행하여 수많은 죄악과 학살, 탄압을 일군 무관 총독들에 비해 유화책과 함께 태화의 근대화를 위해 노력코자 한 행동에 대해서 재평가하는 모습이 이루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