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메라니아 대공국

Nations logo.png 주의! 이 문서는 네이션즈의 자율 세계관 Bear the weight of the crown의 공식 설정입니다.
이 설정에 대한 권리는 세계관 운영진과 국가 연재자에게 있으며 그 외 유저의 문서의 무단 편집은 반달(문서 훼손) 행위로 간주될 수 있습니다.
세계관 운영진 및 국가 연재자 외 JWIKI 계정이 별도의 허락 없이 이 문서를 무단으로 수정 및 삭제하거나, 전재 및 재배포하는 행위를 엄격하게 금하고 있으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요

포메라니아 대공국은 독일 동북부 포메른 지역에 있던 대공국으로써, 1045년부터 1071년까지 존속하였다.

역사

탄생

프랑크 왕국의 분열 이후 탄생한 신성로마제국은 영토확장을 거듭하며 포메른 지역을 위협했다. 이에, 부족장들끼리의 회의가 열렸고 토론 끝에 부족장들 중 가장 유능한 제무질 1세가 대공이 되어 포메라니아 대공국이 탄생한다. 그러나, 아직 신성 로마 제국의 입김을 벗어나지 못했고 결국 건국 후 십몇년 동안 주변국들의 눈치를 보며 이름 없는 나라로 남아 있었다.

새로운 우방세력의 등장

그러던 1066년, 스웨덴의 외교 켐페인의 일환으로 그들이 포메라니아에 사절단을 파견하자 평소 빈란드 사가를 즐겨읽던 제무질 1세는 스웨덴의 왕에게 빈란드 개척을 제안했고, 그것을 스웨덴의 에리크 2세가 승인하며 빈란드 개척이 실행된다. 또한, 그렇게 스웨덴의 두터운 신임을 얻은 포메라니아는 베네치아 유수 등의 위급한 상황에 스웨덴을 도왔고, 그렇게 스웨덴과 포메라니아는 서로 든든한 우방국이 된다.

탐욕왕 제무질 2세의 즉위

제무질 1세는, 주변국과의 관계 증진을 위해 프로이센 공국과 동맹을 맺은지 며칠 후에 사망하였다.(1069) 대공의 자리는 제무질 1세의 아들인 제무질 2세가 이어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