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문서는 현재 공사 중입니다.

이 문서는 아직 완성되지 않은 상태로, 본문에 다소 난잡하거나 생략된 부분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
이셰노이 비나 영문 로고2.svg
[ 소설 목록 ]
[ 관련 문서 ]
이 문서는 이셰노이 비나의 공식 설정입니다. 창작자와 상의 없는 내용 수정을 금지합니다.

1 개요

 L.M 502년 13월부터 505년 11월까지 벌어졌던, 휜튼 왕국 루들피크 지역의 노동운동에서 비롯된 전쟁.

2 배경

 5세기 말, 끔찍한 전염병이 서대륙 전역을 휩쓸었다. 이는 휜튼 왕국에 대불황을 불러왔고[1] 왕국 의회는 이를 벗어나기 위해 각종 규제 완화 및 마법 우대 정책을 통과시켰다. 이로 인해 국가는 어느 정도 안정을 찾을 수 있었지만, 노동자들의 노동환경은 더욱 열약해졌다.

 501년 10월, 루들피크 주의회에서 노동자들의 조합 형성 및 집회 소집을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되었다. 이에 분노한 루들피크 지역 노동자들은 제르민 율람을 중심으로 조합을 결성하고, 501년 11월 12일 회의를 통해 14일부터 23일까지, 10일간의 파업을 결의했다.

3 전개

3.1 1차 파업

 501년 11월 14일, 루들피크 전역에서 총파업이 일어났다. 주의회는 이 파업 시위를 가볍게 보았다. 일을 더 키우고 싶지 않았던 주의회는 오히려 합의를 주도하려 했다. 그러나 사측[2]의 강경한 태도에 합의는 쉽게 일어나지 않았다.

 501년 11월 21일, 파업 8일째 되는 날 주의회는 사측의 요구대로 군을 동원하여 제르민 율람을 체포하고 파업 시위중인 노동자들을 해체시켰다. 이렇게 21일로 파업은 종료되었다. 노동자 조합 측은 율람의 안전 보장을 조건으로 사측과의 합의에서 상당부분 양보하게 된다. 큰 성과는 없었지만 휜튼 내에서의 첫 노동운동이었던 점, 무력 충돌이 없었던 점에 의의를 둔다.

"나 하나의 희생으로 다른 노동자들이 편히 잘 수만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 제르민 율람

3.2 2차 파업

 파업 종료 후 약 한 달 뒤인 12월 22일에 제르민 율람의 첫 재판이 열렸다. 판사는 율람에게 사형을 선고했고 이에 분노한 조합의 노동자들은 23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율람이 사형 선고 소식은 빠르게 퍼져, 루들피크 지역 뿐만 아니라 휜튼 전역에서 산발적인 파업이 일어났다.

 13월 1일[3] 제르민 율람의 사형이 집행됐다. 율람의 사형 집행 이후 노동자들의 상당한 반발을 예상한 왕국은 군을 투입해 노동자들에게 일방적인 물리력을 행사했다. 군을 동원한 탑압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를 고민하던 도중 일부 급진적인 사상을 가진 조합원들은 공장주 및 사업가들을 암살할 계획을 세웠다. 다만 이 계획은 군에게 들켜 무산되었고, 오히려 노동자 탄압에 군 뿐만 아니라 마법사들 또한 개입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때 노동자 편에 선 마법사들과 왕국 편에 선 마법사들의 대립으로 인해, 단순 시위로 시작된 2차 파업은 전쟁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3.3 전쟁 발발

4 관련 문서

CC-BY-NC-ND.svg

  1. 물론 휜튼 왕국 뿐만 아니라 모든 서대륙 국가들이 불황을 겪였다.
  2. 공장주, 엘리트 층 등
  3. 이셴에서 13월은 마법사의 달을 뜻한다. 대부분의 마법사들은 노동자와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을 보면 노동자의 처형을 마법사의 달 첫 날에 한 것은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